국내기업소식

중동시장 접수한 경기도 가구기업… 502만달러 상담 성과 2019-09-21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두바이에서 열린 ‘2019 두바이 가구 전시회’에 해외바이어들이 경기도관을 방문해 도내 가구기업 제품 상담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지난 17~19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2019 두바이 가구 전시회’에 도내 가구기업 8개사의 참가를 지원해 총 142건의 상담과 502만달러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2019 두바이 가구 전시회’는 중동 최대 가구 및 인테리어 전문 전시회로 카타르, 프랑스, 이탈리아, 미국, 영국 등 다양한 국가에서 참여해 해당지역의 트렌트와 최신 산업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전시회다. 올해는 54개국에서 790개사가 참가했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이번 두바이 가구전시회에 경기도관을 구축해 참가기업에게 부스임차료, 기본장치비, 운송비 등을 50% 내에서 지원함으로써 해외 판로 개척을 도왔다.

화성시 소재 제니시스는 사무용가구 수입입체인 사우디 A사와 70만달러 계약을 체결했다. 인접 GCC(걸프협력회의)국가 외에 호주, 터키의 바이어들과 약 100만달러 수출 상담실적도 거뒀다. 특히 중국산 가구를 수입하는 두바이 B사는 제니시스 제품의 품질과 안정적인 공급처로서 크게 관심을 보여 수출계약 성과가 기대된다.

이진만 제니시스 대표이사는 “바이어와의 상담을 통해 알게 된 제품의 부족한 점을 잘 개선한다면 충분히 해외시장 진출의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전시회 참가로 가구 제조 및 인테리어 설비 기술의 발전 방향을 파악하고 우리 기업이 어떻게 나아가야할지 확인하는 좋은 기회였다”고 전했다.



출처 :MoneyS(2019년 9월 21일)




 

 

 

 

 

첨부파일
관련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중동에 ‘경제한류’ 바람 일으킨다…‘2019 G-FAIR 두바이’ 개막
다음글 LG전자, 인공지능 브랜드로 중동∙아프리카 시장 공략..."성장 잠재력 큰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