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소식

NH證, 10조원 UAE 인프라 투자…美·싱가포르 투자자와 컨소 구성 2020-05-17

 

NH투자증권이 외국 투자기관과 함께 약 10조원 규모 아랍에미리트(UAE)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투자에 나섰다. 1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은 UAE 국영 석유회사인 아부다비석유공사(ADNOC)가 보유한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지분 49%를 인수하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NH투자증권과 함께 미국 사모펀드 글로벌인프라스트럭처파트너스(GIP), 싱가포르투자청(GIC) 등 국제적인 투자기관도 함께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거래액은 총 80억달러(99000억원), 이대로 거래가 성사되면 국내 증권사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인프라 투자로 기록될 전망이다. 다만 업계에 따르면 거래액은 아직 확정되지 않아 최종 협상 과정에서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 NH투자증권은 GIP·GIC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투자할 계획이지만 NH투자증권이 전체 투자금 가운데 얼마를 투자할지도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이번 투자에 NH투자증권이 이름을 올린 것은 긍정적이라는 업계 평가가 나온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IB업계 투자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모처럼 큰 투자에 국내 증권사가 참여했기 때문이다.

 

이번 딜은 ADNOC를 비롯해 아람코 등 중동 주요 석유기업이 저유가에 대응하는 상황에서 이뤄졌다는 분석이다. 중동 석유기업은 원유나 천연가스 등에 편중된 자산을 매각함으로써 자금을 확보한 뒤 이를 다른 투자처에 투자해 좀 더 효율적인 운용을 하려는 전략을 갖고 있다. ADNOC는 작년 2월에도 글로벌 사모펀드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블랙록에 오일 파이프라인 지분 40%40억달러에 매각하는 계약을 맺기도 했다.

 

IB업계는 저유가가 지속되는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이번 인수는 안정적 수익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ADNOCKKR에 오일 파이프라인 지분을 매각할 때도 20년간의 안정적인 최소 수익보장 조건 등을 내건 것으로 전해진다.

 

 

출처 매일경제 (2020.5.17.)

https://www.mk.co.kr/news/stock/view/2020/05/503925/ 

첨부파일
관련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SK건설, 사우디서 PDH 플랜트 기본설계 수주… 92억 규모
다음글 다음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