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동향

두바이관광청, '흥미진진 랜선여행'으로 안전하게 떠나자 2020-05-13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해외여행이 매우 어려운 시기다. 쌓여가는 답답함 속에 최근 랜선을 통해 떠나는 여행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에 두바이 관광청은 인터넷을 통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알찬 두바이 랜선 여행 코스를 소개한다.

 

호텔 투숙객, 레스토랑 예약 방문객에게만 개방된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

 

첫 번째로 두바이의 대표 랜드마크 중 하나인 버즈 알 아랍이 있다. 세계 최초 7성급 호텔의 내부를 볼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다. 호텔 투숙객 혹은 레스토랑을 예약한 방문객의 경우에만 건물출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걱정할 필요 없다. 두바이 구석구석을 둘러볼 수 있는 여행 가이드 웹사이트 두바이360(Dubai360)을 통해 호텔의 독특한 외관과 내관을 관람할 수 있다. 인공섬 위에 세워진 버즈 알 아랍은 아라비아 전통 목선의 돛 모양을 형상화해 지어졌다. 이국적인 외관과 함께 눈길이 가는 것은 호텔의 초호화 내부 인테리어다. 알록달록하게 꾸며진 내부는 상상 이상의 정교함과 화려함을 자랑하며, 놓쳐서 안 되는 관람 포인트는 바로 호텔 로비에서 바라보는 천장이다. 버즈 알 아랍의 황홀한 360도 뷰를 관람하고 싶다면 해당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라비아 역사를 품은 사루크 알 하디드 박물관

 

도시의 화려한 모습을 봤다면 이제 두바이의 반전매력을 느낄 차례다. 아라비아 반도의 옛 모습을 볼 수 있는 사루크 알 하디드 박물관을 추천한다. 현재 올드 두바이에 위치한 이 박물관은 지난 2002, 두바이의 통치자인 셰이크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이 헬리콥터를 타고 지나가다가 우연히 발견한 유적지 사루크 알 하디드 지역의 유물이 보관된 곳이다. 발굴된 수많은 철기시대 유물, 구리 항아리, 황금 장신구, 화석 등은 수천 년 전 아랍인들이 어떻게 생활했는지를 자세하게 보여준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일정이 연기돼 오는 2021101일부터 2022331일까지 개최예정인 2020 두바이 엑스포 로고에 영감을 준 황금 반지가 사루크 알 하디드 지역에서 발견된 유물이며 박물관에 함께 전시돼 있다. 사루크 알 하디드 박물관의 360도 뷰를 관람하고 싶다면 해당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풍부한 문화예술을 느낄 수 있는 알세르칼 애비뉴

 

마지막으로 두바이의 젊은 아티스트들로 가득한 중동 예술의 중심지, 알세르칼 애비뉴가 있다. 지난 2007, 알 쿠오즈 지역에 오픈한 알세르칼 애비뉴는 공장과 카센터로 쓰이고 있던 약 40개의 컨테이너 건물을 개조한 이색적인 문화예술지역이다. 이곳에는 갤러리를 비롯해 트렌디한 카페와 레스토랑, 작업실, 편집숍, 전시공간, 공연장, 영화관 등이 모여 있다. 알세르칼 애비뉴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방문이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 온라인 전시회를 운영 중이다. 관람객들은 80명이 넘는 아티스트가 참여해 300여개의 개별 작품으로 구성된 온라인 전시회를 360도로 즐길 수 있다. 또한 작품에 대한 세부 정보가 표시된 태그를 클릭할 수 있으며 마음에 드는 작품을 온라인으로도 구입할 수 있다. 알세르칼 애비뉴의 온라인 전시회를 관람하고 싶다면 해당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오늘경제 (2020.5.13.)

http://www.startup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41770

첨부파일
관련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두바이관광청 ‘우리의 약속’ 두 번째 영상 공개
다음글 코로나19의 한파에도 문화의 꽃은 피어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