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소식

셀트리온헬스케어, 중동 지역 ‘허쥬마’ 판매 개시…중동시장 확대 돌입 2019-09-26
허쥬마,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에서 공급하고 있는 바이오시밀러 의약품들이 중동 지역에서 값진 성과를 기록하며 시장 확대에 본격 돌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2분기 개최된 이라크 내 자치구 입찰에서 ‘허쥬마’(성분명 : 트라스투주맙)가 경쟁사를 제치고 낙찰에 성공했으며 파트너사인 히크마를 통해 올 3분기부터 판매가 시작됐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번 이라크 진출은 ‘허쥬마’가 중동 지역에서 거둔 첫 번째 성과로 주변국들로 시장이 확대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허쥬마’에 앞서 중동 지역에 진출한 ‘램시마’(성분명 : 인플릭시맙)도 시장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램시마’는 현재 튀니지에 독점 공급되고 있으며 모로코의 경우 8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사우디아라비아 식약처 입찰에서는 3년 연속 낙찰에 성공했으며 요르단 군병원 입찰 경쟁도 승리하는 등 중동 전역에서 ‘램시마’의 시장 확대가 지속되고 있다.

 

또 ‘램시마’는 이러한 성과들을 바탕으로 지난 해 말 개최된 알제리 국가 입찰에서 낙찰에 성공하며 올 3분기부터 독점 공급에 돌입했다. 

 

특히 이번 입찰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알제리 정부와의 협상을 통해 기존에 공급되던 인플릭시맙 바이오의약품 물량 대비 6배 이상의 ‘램시마’를 확대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램시마’의 가치와 함께 정부와의 협상을 원활하게 이끈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마케팅 역량,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의 시장 확대를 검토해 온 알제리 정부의 정책 방향성 등이 맞물리면서 거둔 성과로 평가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허쥬마가 유럽, 일본에 이어 중동 지역에 진출하면서 글로벌 전역에서 가치를 인정받으며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이번 알제리 입찰은 셀트리온그룹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중동 내 인식이 매우 우호적임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례인 만큼, 이러한 긍정적인 이벤트가 중동 전역에 확대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요르단·이스라엘·아랍에미리트·사우디아라비아·모로코 및 걸프 권역 등에서 추가적인 제품 허가와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중동 지역에서의 시장 확대는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

 

출처: 세계 파이낸스 (2019년 9월 26일)

첨부파일
관련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이전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다음글 韓 4개 스타트업, 중동 진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