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소식

파키스탄·두바이·쿠웨이트…중동 개척 나서는 韓 외식 프랜차이즈 2020-02-01
파키스탄·두바이·쿠웨이트…중동 개척 나서는 韓 외식 프랜차이즈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해외 진출이 활발한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업계에서 중동 시장이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중동 시장은 중국, 동남아에 비해 비교적 관심이 적었지만 최근 잠재력이 있는 시장으로 평가를 받으면서 중동 국가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외식기업 디딤의 ‘마포갈매기’는 최근 파키스탄 현지 기업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육류를 기반으로 한 프랜차이즈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중동 시장 진출을 알렸다.


이슬람 문화권인 중동 국가 특성상 마포갈매기는 파키스탄에서 돼지고기가 아닌 소고기를 판매하는 '할랄' 매장으로 운영해 현지 소비자들을 공략할 방침이다. 오는 8월 중 파키스탄 1호점을 시작으로 매년 1개 이상의 매장을 오픈해 나갈 예정이며, 추후 다른 중동 국가까지 확대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파키스탄·두바이·쿠웨이트…중동 개척 나서는 韓 외식 프랜차이즈


치킨 프랜차이즈 브랜드 ‘네네치킨’은 지난 2018년 Jakom LLC 사와 중동 진출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아랍에미리트(UAE)의 최대 도시인 두바이에 매장을 오픈했다.


이번에 오픈한 중동 1호점은 캐주얼 다이닝 콘셉트로 두바이의 중심부에 위치한 ‘에미레이트몰’에 자리잡고 있다. 네네치킨은 중동 1호점을 계기로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GCC(걸프 아랍국 경제 협력체) 6개국 진출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파키스탄·두바이·쿠웨이트…중동 개척 나서는 韓 외식 프랜차이즈


디저트 카페 ‘설빙’도 ‘무할라브 알가님 그룹’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쿠웨이트에 1호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쿠웨이트가 1년 내내 30도가 넘는 열대성 사막 기후인 데다 중동 내 한류로 인해 한국의 빙수가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쿠웨이트를 시작으로 설빙은 다른 중동 국가들로 사업 확장을 추진해 매장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

업계 관계자는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시장은 경쟁이 심해지고 있어 새로운 성장동력과 한국의 음식을 알린다는 목적으로 해외에 눈을 돌리고 있다”며 특히 미개척지인 중동 시장의 성장가능성을 본 업체들이 선점 효과를 누리기 위해 발빠르게 중동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아시아경제

https://cm.asiae.co.kr/article/2020020109423962092

첨부파일
관련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두바이 패션쇼 성황리 마무리… “한국 시니어 모델 세계가 놀랐다”
다음글 다음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