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소식

현대重, 사우디 아람코 해양플랜트 사업 참여 자격 얻어 2020-03-05

장기공급계약 양해각서…아람코 100개 이상 해상설비 공사 발주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중공업이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발주하는 해양플랜트 사업에 참여할 자격을 얻어 수주 전망을 밝혔다.

5일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달 24∼25일 사우디 담맘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아람코와 장기공급계약(LTA)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이 LTA를 통해 현대중공업은 아람코가 소유한 해상 유전·가스전 관련 각종 사업에 참여할 자격을 얻게 됐다.

이번 LTA는 전 세계 10개 회사가 체결했는데, LTA를 맺은 업체들만 아람코가 발주하는 석유·가스전 공사와 파이프라인 등 각종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아람코가 올해부터 6년 동안 100개 이상의 해양 유전·가스전 고정식 플랫폼 설비 관련 공사를 발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으로 6년간 매년 30억달러(약 3조5천500억원) 이상의 해양플랜트 관련 발주가 이어져 총 200억달러(약 23조6천600억원) 규모의 시장이 열릴 수 있다는 것이다.

아람코는 지난해 12월 현대중공업지주로부터 현대오일뱅크 지분 17.0%를 인수하고 2.9%를 콜옵션 보유하는 등 현대중공업과 협력관계를 넓히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수주 논의가 이뤄지는 단계는 아니지만 LTA 체결로 앞으로 수주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운송선에 실려 출항하는 원유생산설비

 

출처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00305033300003?input=1195m 

 

첨부파일
관련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한국시니어스타협회, 두바이 패션쇼 성황리 마무리… “한국 시니어 모델 세계가 놀랐다”
다음글 다음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