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동향

요르단에 선보이는 부채춤 2019-08-16


15일(현지시간) 제74주년 8.15 광복절을 기념하는 특별한 행사가 요르단 암만 로마원형극장에서 열린 가운데 부채춤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가 주관하고 한국난민기구( Korea Refugee Project) 주최로 열린 이 행사는 요르단 내 시리아 난민들과 요르단 시민들이 우리 예술인들의 공연을 감상하며 대한민국의 광복을 축하했다. 

요르단 자타리 시리아 난민캠프에서 봉사하고 있는 한국난민기구 이철수 대표는 특히 난민들에게 광복의 의미를 공유하고, 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기 위해 이 행사를 마련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요르단은 인구의 절반 이상이 고향을 떠난 난민(팔레스타인, 시리아, 이라크 등)으로 구성된 나라로 현실적인 생계문제와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2019년 8월 16일) 

첨부파일
관련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투탕카멘 황금관' 보존 처리…이집트 대박물관에 전시 예정
다음글 BTS 댄스 추는 요르단 아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