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동향

이집트 최초 피라미드 14년 복원공사 거쳐 관광객에 개방 2020-03-06

사카라유적지의 조세르 피라미드…계단 모양으로 4천600여년전 건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집트 최초의 피라미드인 조세르 피라미드(Djoser Pyramid)가 5일(현지시간) 14년에 걸친 복원공사를 거쳐 관광객들에게 개방됐다고 알아흐람, 이집트투데이 등 이집트 언론이 보도했다.

조세르 피라미드는 카이로에서 남쪽으로 약 25㎞ 떨어진 사카라 유적지에 있고 기원전 27세기인 이집트 고왕국 제3왕조의 조세르왕 때 재상이자 건축가였던 임호테프에 의해 지어졌다.

석재를 6층 계단 모양으로 쌓았기 때문에 '계단 피라미드'라고도 불리며 세계 최초의 석조건물로 통한다.

조세르 피라미드는 높이가 약 63m이고 밑면이 121m×109m나 될 정도로 거대하다.

이집트 정부는 2006년 조세르 피라미드의 훼손을 막기 위해 묘실, 통로를 비롯한 내·외부를 복원하는 공사를 시작했다.

조세르 피라미드 복원공사가 마무리되면서 관광객들은 남쪽 출입구를 통해 피라미드 내부를 관람할 수 있다.

이집트 수도 카이로 인근 사카라 유적지의 조세르 피라미드[AFP=연합뉴스]

이집트 수도 카이로 인근 사카라 유적지의 조세르 피라미드[AFP=연합뉴스]

 

무스타파 와지리 이집트 최고유물위원회 사무총장은 지난달 조세르 피라미드를 둘러본 뒤 "이집트 고대유물부가 진행한 가장 중요한 복원 작업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사카라 유적지에는 조세르 피라미드 외에 상형문자가 새겨진 우나스 피라미드와 고대 관리들의 무덤도 있다.

이집트 정부는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고대 유물 발굴과 복원에 공을 들이고 있다.

작년 11월에는 사카라에서 나무나 청동으로 된 조각상 75개와 새, 악어, 코브라, 풍뎅이, 고양이 등 동물 미라 수십 개를 발굴했다고 발표했다.

이집트 관광산업은 2011년 독재자인 호스니 무바라크 전 대통령을 축출한 이른바 '아랍의 봄' 이후 정치적 혼란, 극단주의 세력의 테러 등으로 위축됐다가 몇 년 전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5일(현지시간) 이집트 사카라 유적지에서 조세르 피라미드의 내부를 둘러보는 관광객들[AF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이집트 사카라 유적지에서 조세르 피라미드의 내부를 둘러보는 관광객들[AFP=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200306160000079?input=1195m 


첨부파일
관련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3D프린터로 3000년 전 미이라 목소리 재현
다음글 이종능 도예가, UAE 왕세자 담은 달항아리 전시